기사 메일전송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으로 확정 - 이만희 의원, 기재부 재정사업평가회의 심의 통과 - 안동~영천구간 복선으로 전환 23년말 개통목표 추진 - 사업비 4조 443억원에서 4조 1,984억원 1,541억원 증액
  • 기사등록 2021-11-26 16:12:11
기사수정



▲ 이만희 의원이 국토교통부 노형욱 장관과 예산면담


이만희 국회의원(경북 영천시·청도군)이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이 26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2023년말 개통을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에는 기획재정부 타당성심사과장, 총사업비관리과장과 국토부 철도건설과장을 비롯,  KDI 등 사업  관련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합동으로 진행했으며,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사업 중 단선전철로 설계된 안동~영천 구간을 복선으로 사업 계획안을 변경하면서 사업비 역시 4조 443억원에서 4조 1,984억원으로 1,541억원 증액했다.


중앙선 복선 전철화 사업(도담~영천)은 낙후된 중부내륙지역에 우리나라   5대 간선철도 중 하나인 중앙선철도의 수송분담률 확대와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추진되었으나, 안동~영천 구간만 단선으로 추진되면서 병목현상에   따른 열차 안전운행 및 운영효율 저하가 우려되었고 장래 별도 추진시   추가비용이 과다하게 발생되는 등 예산투자의 효율성 측면에서도 문제점이 제기 되어왔다. 


이만희 의원은 그동안 다각적인 의정활동을 통해 서울과 부산을 잇는 철도 중 유일하게 단선 전철로 공사 중이었던 안동~영천구간에 대해 건설착수 이후에 나타난 사업여건 변화와 열차안전, 운영 효율화 등을 반영해 2023년말 개통에 발맞춰 일괄 복선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특히 지난해 국민의힘 경북도당 위원장과 올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의 중책을 잇달아 맡으며 국토교통부 노형욱 장관 및 기획재정부 안도걸 2차관은 물론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과 긴밀히 협의하며 관련 사업의    추진을 주도해 왔다. 


이만희 의원은“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 중 유일한 단선구간이었던    안동~영천구간까지도 최종 복선전철화 사업이 실시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그동안 관심을 갖고 함께 해주신 영천시민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밝히며, “복선전철화 사업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은 물론 주민분들의 교통편익  증진도 확보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꼼꼼하고 면밀히 챙기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 이만희 의원이 기획재정부 안도걸 2차관과 예산면담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35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