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1-03-18 10:20:19
기사수정

 
가슴을 울리는 목소리로 이 시대의 진정한 소리꾼이라는 평가를 받는 장사익씨(62)가 오래 간만에 고향인 홍성을 방문하여 고향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장사익씨는 3월 17일 홍성군청을 방문하여 지역인재를 위해 써달라며, 홍성사랑장학회에 5백만원을 쾌척하고, 오는 5월 정식개관을 앞두고 막바지 개관 준비에 한창인 홍주성역사관을 둘러보았다.

홍성군에 따르면 홍주성역사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친근하고 알기 쉽게 홍성의 역사를 설명해주는데 어울리는 인물로 홍성출신인 장사익씨가 가장 적합하다는 생각으로 부탁한 결과, 흔쾌히 협조하기로 하여 홍주성의 역사를 설명해주는 나레이터 역할을 맡은 바 있고, 오는 5월에 홍주성역사관 개관에 맞춰 홍성에서 야외공연을 할 계획이다.

이날 장사익씨는 “제 뿌리가 닿아있는 곳이 홍성임에도 평소 고향발전을 위해 많은 도움을 드리지 못해 죄송스러웠는데, 오늘 고향의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하고, 홍성의 유구한 역사를 집대성한 홍주성 역사관에도 미력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장사익씨는 지난 1980년에 처음 국악에 입문하여 1993년 전주대사습놀이 장원 등 국악분야에서 수차례 수상을 하였고, 1995년 첫 음반을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6장의 앨범을 발표하였고, 연간 수차례의 국내외 공연을 통해 진정한 소리꾼으로 명성을 얻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573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