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곶감 주산지 상주, 곶감 작업장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 대규모 곶감 농가 285곳 작업자 체온 측정·마스크 착용 집중 점검 - 상주시, 곶감 주산지 상주, 곶감 작업장 코로나19 방역 총력전 나서
  • 기사등록 2021-10-19 15:34:15
기사수정



국내 대표 곶감 생산지인 상주시가 본격적인 곶감 작업 철을 맞아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감을 깎고 건조장에서 말리는 과정에 작업자들이 밀접 접촉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상주시는 10월 15일부터 11월 15일까지를 ‘코로나19 대응 곶감농가 방역 및 점검’기간으로 정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 시는 담당부서인 산림녹지과에 점검반을, 시 본청과 읍면동에 방역지원반을 편성해 곶감 농가를 방문해 지도 점검하고 있다.

 

점검 대상은 곶감 10동(10만개) 이상을 생산하는 285농가다. 방역지원반은 해당 농가를 찾아 작업자와 방문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손 소독과 체온 측정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특히 작업자 모두 코로나19 검사(PCR)를 받도록 한 뒤(무료) 작업에 투입하고, 감염병 예방 교육도 실시하도록 했다. 또 작업 중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대면 접촉을 금지하고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교육했다.

 

상주시는 이에 앞서 체온계가 없는 농가에는 체온계를 대여했다. 이와 함께 농가 방역수칙을 알리는 포스터와 손 소독제, 마스크, 근무자 일지, 방문자 일지도 무료로 배포했다. 지난 5일에는 곶감 생산 작업을 하는 소규모 농가를 포함해 2700여 곳에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안내문을 보내기도 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역 내 감염 확산 방지와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많이 불편하시더라도 농가 스스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시민의 건강은 물론 상주 곶감의 청정 이미지와 위상을 지킬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26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