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23 08:05:25
기사수정

 


 


안동민속박물관은 설을 맞아 연휴 기간(24일~27일) 동안 박물관 놀이마당에서 ‘전통 민속놀이 체험마당’을 운영한다.

 
명절 대표 민속놀이인 윷놀이, 널뛰기, 제기차기, 투호, 제기차기, 줄넘기 등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이번 행사는 박물관을 찾는 관광객에게 사라져 가는 전통 민속놀이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가족과 함께 체험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안동민속박물관은 입춘을 맞이해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입춘첩 써주기 행사를 개최한다. 묵은해의 액을 멀리 보내고 새로운 봄을 맞이하는 의미의 ‘입춘첩(立春帖) 써주기’ 행사는 2월 4일(화) 입춘 당일 박물관 2층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한다.

 
‘입춘첩’은 입춘이 되면 대문이나 기둥에 한 해의 행운과 건강을 기원하며 글귀를 붙이는 세시풍속으로, 이것을 춘첩자(春帖子)라 했으며, 입춘첩, 춘첩, 입춘축 등으로도 불렀다.

 
이러한 풍습을 본떠 사대부 집에서는 입춘첩을 새로 지어 붙이거나 옛사람들의 아름다운 글귀를 인용해 쓰기도 했으며, 서민들까지도 새봄을 새롭게 맞이하고자 하는 소망을 직접 써서 붙이기도 했다.

 
이번 행사는 안동민속박물관에서 ‘가훈 써주기’를 하는 청남 권영한 씨의 재능기부로 진행하는 무료 행사이다.

 
이희승 안동민속박물관장은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우리 고유의 전통 놀이를 즐기며 가족·이웃 간 정을 나누고 입춘을 맞이해 관람객들의 행운과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연휴 기간 중 박물관은 설 당일(25일)에만 휴관하며, 월영교와 야외박물관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88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