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선동 의원, 웅동학원 특혜대출 '보이지 않는 손 작동' - 동남은행 영업정지 3일전 5억 대출, 손실보전 마감당일 매각해 공적자금 혜…
  • 기사등록 2019-10-23 00:49:11
기사수정

 

김선동 국회의원(서울 도봉구을, 정무위)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가 운영하던 웅동학원에서 동남은행 영업정지 3일전에 5억원 추가대출을 받은데 이어, 예금보험공사가 부실채권에 대한 손실을 보전해 주는 마감당일 캠코로 매각되어 공적자금 혜택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대출과정과 부실채권 매각 과정이 비정상적이다는 김선동의원 질문에, 10월 4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와 10월 21일 정무위원회 금융부문 종합심사 오전까지 특혜대출이 없었다는 취지로 답변했으나, 이 날 오후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최종적으로 “당사자도 아니고 자료도 없기 때문에 제가 여기서 맞다 안맞다 답변하기 적절치 않고, 이상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는 취지로 답변을 마무리 했다.

 

 김선동의원은 “특혜성 대출이 명백한 사실로 확인되고 있음에도 금융위는 조사도 하지 않고 국정감사장에서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발언으로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조국 일가의 비리가 웅동학원에서 시작된 정황이 밝혀진 만큼 국정감사 이후 국정조사, 필요하다면 청문회를 통해서라도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69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