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영문 당협위원장, ‘조국 장관 퇴진’ 삭발 감행 - 경북 당협위원장 중 최초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삭발 감행 - 위선과 조작으로 얼룩진 ‘무소불위, 안하무인 권력남용에 분노 -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조국의 위선에 대한 강한 투쟁 의지 밝혀
  • 기사등록 2019-09-18 22:22:58
  • 수정 2019-09-18 23:39:43
기사수정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박영문 당협위원장이 18일 오후2시 상주 중앙시장 입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갖고, 당소속 시·군·도의원들과 함께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영문 위원장은 성명서에서 “무너진 경제에 우리 서민들은 이렇게 뼈아픈 고통을 겪고 있고, 위선과 조작으로 얼룩진 ‘무소불위, 안하무인, 내로남불’의 권력남용에 분노하고 있는데 강력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다하지 못함을 반성하며, 보수정당의 당협위원장으로서 강한 투쟁의지를 갖고, 삭발을 진행했다”며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조국의 위선에 대한 강한 투쟁의지를 밝혔다.

 

박영문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은 민생 파탄, 안보 파탄, 외교 파탄의 무능에 이어 일말의 도덕성마저 잃어 버렸지만, 이제는 언론조차 장악되어 진실이 왜곡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무너져 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는 시민여러분들이 함께 힘을 모야 주셔야 한다”며 시민들의 동참을 독려했다.

 

경북 당협위원장 중 최초로 삭발을 감행한 박영문 위원장은 서울광화문 집회에 이어 지난 10일부터 지역구인 상주시 중앙시장 입구에서 당 소속 시·도 의원들과 조국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 및 서명운동을 펼쳐가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62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