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동, '100년에 한 번 핀다'는 토란꽃 활짝! - 노란 부분은 사실 꽃잎이 아니라 꽃받침인데 2~3일만 피고 다시 시들어 버려…
  • 기사등록 2010-08-31 22:28:10
기사수정

백년에 한번 핀다는 토란꽃이 만발해 지역 주민들로 부터 화재가 되고 있다.

 
경북 안동시 예안읍 서부1리 안창용(61)씨 앞마당 화단 한켠에 심어놓은 토란밭에서 지난 27일 '백년에 한번 핀다'는 토란꽃이 만발해 지역 주민들은 이 꽃에 값진 보물을 발견한 것처럼 신기해하고 있다.

토란은 지금도 꽃대가 올라오고 하루 3송이 이상의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으며 수술을 감싸고 있는 노란 부분은 사실 꽃잎이 아니라 꽃받침인데 2~3일만 피고 다시 시들어 버려 희귀함을 더하고 있다.

토란 줄기 사이에서 빠끔히 자태를 드러낸 토란꽃은 피긴 하지만 잘 피지 않아 '100년에 한 번 핀다'는 속설을 갖고 있으며, 특히 토란꽃이 피는 집에는 행운이 찾아온다고 알려져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512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현재의견(총 1 개)
  • 2010-08-31 13:10:54

    역시 FM_TV는 안동에서 가장 빠른 시간안에 시민들에게 제보를 줌으로써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길 바라오

강산중고MTB
지방방송총국모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