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0-04-05 09:39:42
기사수정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4월이면 우리 산하에 지천으로 피어나는게 진달래꽃이다.

진달래꽃은 한자로 두견화라고 부르는데, 두견새가 애절하게 울 때 목구멍으로 피를 토한다고 하며, 그 핏자국에서 피어난 꽃이 진달래라는 전설이있다.

60~70년대 비슬산에는 흰 진달래가 많이 서식했다고 전해지는데 특이한 꽃색과 희귀한 꽃이라 하여 무분별한 채취로 지금은 그의 볼 수 없다.

달성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흰 진달래를 복원하기 위하여 3년 전부터 실생번식과 조직배양 기술을 접목하는 등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시험연구중인 흰 진달래 10여 그루가 개화를 시작했으며, 앞으로 6~7년이면 비슬산에도 흰색 진달래꽃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456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강산중고MTB
지방방송총국모집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