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 미래 전통시장의 희망 ‘청년 상인’ 응원 - 안동에 이어 구미 선산봉황시장 찾아 상권 활성화 고심 - 상인들, 행복 매니저 지원과 청년몰 공공 전기요금 지원이 큰 힘 - 하대성 경제부지사, 13일 안동에 이어 두 번째 민생현장 소통 나서
  • 기사등록 2022-01-13 21:56:42
기사수정


▲ 하대성 경제부지사, 구미에서 민생현장간담회 가져


경상북도가 ‘민생경제 살리기’를 올해 도정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민생경제 활력을 위해 연일 현장의 소리에 집중하고 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지난 11일 안동에 이어 13일에도 구미 선산봉황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민생경제 활력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선산봉황시장 상인과 청년몰에 입주한 청년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시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상인들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에 어려움이 많지만, 행복 매니저 지원과 청년몰 공공 전기요금 지원이 큰 힘이 됐다며 앞으로도 정착할 때까지 지속해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 부지사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지난해를 디지털 전통시장의 원년으로 삼고 네이버와 함께 경북 전통시장 특별관을 개설했으며,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인회는 향후 젊은 청년 상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디지털 전통시장으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며, 지역경제 회복의 계기로 삼고 상호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선산봉황시장은 중부 내륙의 대표적인 전통시장으로 청년 상인이 많은 젊은 시장이다.


특히, 선산봉황시장의 황제 청년몰은 95%의 입점률을 보이고 있으며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전국 최고의 청년몰로 평가받고 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청년 상인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컨설팅과 교육이 중요하다”라며, “청년몰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 하대성 경제부지사, 구미에서 민생현장간담회 가져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46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