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1-11 12:36:25
기사수정


안동시는 2022년 지역에 산재해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보존·관리하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도시로서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 품격높은 문화재 원형보존 및 관리

시는 매년 문화재 실태조사를 통하여 퇴락 또는 원형이 훼손된 문화재의 보수·정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2022년에는 개목사 원통전 주변정비 등 국가지정문화재 보수정비사업 50건 39억9천만 원, 고산서원 등 도지정문화재 보수정비사업 12건 22억9천만 원,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 등 세계유산 보존관리사업 6건에 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세계유산 및 문화재의 원형 보존·관리에 나선다.


한편, 문화재 안전경비, 문화재 특별관리사업, 문화재돌봄사업, 문화재지킴이 활동 지원으로 소중한 문화유산을 재난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 관리하고 방치되기 쉬운 문화재 현장에 찾아가 환경정비, 경미한 보수, 각종 찾아가는 문화재 보존활동을 할 예정이다.


▶ 문화재 지정(승격) 및 문화유산 보수 및 발굴

안동시는 국가지정(등록)문화재 104점, 도지정(문화재자료)문화재 229점 등 333점의 문화재를 지정·관리하고 있으며, 올해도 이육사 육필 엽서 등 6점을 국가지정문화재로, 석수암석조여래조상 등 4점을 도지정문화재로 지정 또는 승격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120여점의 지역문화유산을 지정·관리하며 지속적인 발굴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올해도 2억 5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 보수정비사업을 통하여 미래 문화적 가치가 있는 향토문화유산 보전에 적극 앞장설 예정이다.


▶ 무형문화재 단체 육성 및 기능보유자 지원

안동시는 안동차전놀이, 하회별신굿탈놀이, 삼베짜기 등 3개 종목 국가무형문화재와 함께 안동포짜기. 안동저전동농요, 안동놋다리밟기, 안동소주, 안동송하주 등 5개 종목 도지정무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2022년에도 기능보유자 및 단체 지원금 사업으로 무형문화재 전승 발전을 이어가고,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및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을 통해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고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전통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 지속적인 세계유산 등재 추진 

안동시는 ‘하회마을(2010년 등재), 봉정사(2018년 등재), 도산서원․병산서원(2019년 등재)’ 등 4곳의 세계유산과 ‘한국의 유교책판(2015년 등재) 등 1개의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의 탈춤’으로 하회별신굿탈놀이가 올해 12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로써 안동은 2022년 세계유산, 세계기록유산, 무형문화유산 등재라는 3대 카테고리 완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밖에도 한국의 편액, 내방가사. 징비록 등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여 안동을 세계 기록유산의 중심지로 만들 계획이다.


▶ 세계유산 및 문화재 활용 ․ 홍보사업 추진

세계유산 및 문화재 활용․ 및 홍보사업은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2022년 안동시는 12개 사업에 선정되어 47억 8천만 원의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인 문화재야행, 생생문화재사업, 향교서원,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을 비롯해 지역 4곳의 세계유산과 세계기록유산인 한국의 유교책판 등의 활용 및 홍보사업을 추진하여 문화재 및 세계유산의 가치를 널리 홍보하고 시민과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3회째 열리는 세계유산축전은 영주시와 공동으로 개최하여 경북이 지닌 문화 유산의 가치를 더욱 확산하여 세계유산도시 안동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자 한다.


▶ 안동 임청각 주변정비사업 본격 추진

석주 이상룡 선생 등 독립운동가의 생가이며 문화재(보물)인 임청각에 대한 가치를 재정립하고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 정신을 계승하고자 2017년부터 시작된 임청각 주변정비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실시설계 및 문화재청 설계승인 등 행정절차 이행을 마무리 하고 올해 6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주변정비사업 및 안동역사문화공유관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025년까지 사업완료를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기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안동시는 하회마을 생활기반 정비사업(39억 원) 54개소 국가 도지정문화재 안내판정비(1억8천만 원), 하회마을방문객센터 건립사업(90억 원) 등 다양한 문화재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안동시 문화유산과 관계자는 “안동정신문화, 안동브랜드, 안동관광의 중심에 지역의 세계유산 및 문화재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을 인식하고 올해도 문화재의 원형보존관리, 문화재 활용·홍보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45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