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동작구, 어린이집 2곳 중 1곳‘열린어린이집’…안심보육 환경 조성 - 올해 19곳 추가 선정, 전체 185곳 중 88곳 ‘47.5%’…서울 자치구 평균 24.9% - 국공립 어린이집 위탁시 가점·보조교사 우선 지원 등 인센티브 지급
  • 기사등록 2021-11-29 11:44:58
  • 수정 2021-11-29 11:45:24
기사수정

{FMTV 표준방송 수도권 박상복기자}


▲ 동작구 열린어린이집 게시판에 참관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부모 참여 중심의 ‘열린어린이집’ 19곳을 추가로 선정했다.


구는 열린어린이집 신규선정 심사를 마친 결과, 시설 기준에 적합한 어린이집 19곳을 추가로 선정해 총 88곳을 확대 운영하게 됐다며 29일 이같이 밝혔다.


이는 동작구 전체 어린이집 185곳 중 47.5%에 해당하며, 서울시 25개 자치구 열린어린이집 평균(24.9%) 보다 약 2배가 높은 수치다.


‘열린어린이집’은 어린이집의 물리적 공간 개방은 물론, 부모가 보육프로그램 및 어린이집 운영에 이르기까지 일상적인 참여가 가능하다. 시설 및 참여 개방성을 높여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등을 예방할 수 있는 제도로 평가받는다.


선정 기준은 개방성, 참여성, 지속가능성, 다양성 등이며 총점 80점 이상 및 영역별 최소점수 이상을 획득해야 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비대면 프로그램에 대한 활동 평가도 반영했다. 또 열린어린이집 신청·운영 관리 및 통계 시스템을 구축했다.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되면 국공립 어린이집 위탁 시 가점, 보조교사 및 교재교구비 우선 지원 등의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신규 열린어린이집은 1년 간 유효하며, 유효기간이 도래해 재선정을 희망할 경우 선정기준에 따라 심사를 받는다.


한편, 구는 올해 ▲전국 최초 보육청 사업 시행 ▲전국 최초 ‘교사 대 아동 비율 개선’ 사업 도입 ▲어린이집 코로나19 대응 등 한 발 앞선 보육 환경을 조성해 보건복지부 주관 ‘2021년도 보육유공 정부포상’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김경옥 보육여성과장은 “열린어린이집은 부모의 참여는 물론 시설의 개방성을 높여 궁극적으로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 환경을 만드는데 있다"며 "신규 선정부터 기존에 선정된 어린이집까지 엄격하게 관리해 안심 보육 환경을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열린어린이집 관련 기타 자세한 내용은 보육여성과(☎820-9719)로 문의하면 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35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