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천시, 육교 준공으로 주민 우회통행 불편해소 - 주민들의 이동로가 경북선 철도로 단절되어 이동에 큰 불편 - 신음동 주택밀집 지역 철도횡단 육교 개통 2,160세대 주택단지
  • 기사등록 2021-10-18 14:56:35
기사수정



김천시가 시청주변 주거밀집지와 대신동행정복지센터 인근 주거단지를 연결하는 경북선 횡단 육교를 10월 18일 개통하고 이를 기념하는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사태의 거리두기를 감안하여 김충섭 김천시장을 비롯한 이우청 시의회 의장, 이승우, 박영록 의원을 비롯한 주민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히 진행되었다.

 

그간 시청일대와 대신동행정복지센터 인근 주민들의 이동로가 경북선 철도로 단절되어 이동에 큰 불편이 있었으나, 육교의 준공으로 이 문제가  해소 될 것으로 보이며, 시청 일대 2,160세대 주택단지 내 주민은 상가 접근성 개선에 따른 이용률 증대로 다가올 위드코로나 시대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에 준공하는 육교는 삼도APT에서 E마트 방향으로 경북선 철도를 횡단하는 육교로 2020년 5월 공사를 착수하여 1년 5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금번에 개통을 맞이하게 되었으며, 사업초기 국가철도공단 및 한국철도공사와의 경북선 철도 횡단에 따른 철도보호지구 내 시설물 설치협의와 김천~문경을 잇는 중부내륙철도 개설등과 맞물려 협의에 상당한 진통을 겪기도 했다.



김천시는 민선7기 시정 목표인 “시민모두가 행복한 김천”건설의 모티브 아래 사업의 정상추진을 위해 수차례 협의를 통한 노력한 끝에 사업을 무사히 준공하게 되었다.


경북선 횡단 육교는 총연장 33m 폭4m 양측계단 2개소와 보행약자를 위한 엘리베이터 2개소를 설치하였으며, 총 2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북선 철도로 보행에 불편을 겪던 시민들의 보행환경 개선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 되었다”며 “1년 반여의 공사기간동안 불편함을 참고 기다려준 주민여러분들의 이해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은 “시민들의 숙원 사항 하나하나를 꼼꼼히 챙겨 집행부와 함께 고민하고 발전할 수 있는 김천시 의회가 되겠다.”며 축하를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259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