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진군, 27일 0시부터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 - 거리두기 1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유지 - 지역경제상황 고려 사회적 거리두기는 1단계로 시행
  • 기사등록 2021-07-27 17:26:48
기사수정



울진군이 7월 27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는 1단계로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2주간 연장하고, 비수도권은 수도권 유행의 풍선효과와 휴가철 등 지역 간 이동을 통한 확산 우려가 있어, 27일 0시부터 8월 8일 24시까지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다만, 인구 10만명 이하 시군지역은 확진자 발생이 적고 풍선효과 발생 우려가 낮다고 판단하여, 지자체에서 지역 상황을 고려하여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울진군 관계자는 확진자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지역경제상황을 고려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는 1단계로 시행하기로 결정하고 사적모임은 5인부터 금지한다고 밝혔다.

 

사적모임 인원 예외 사항으로는 ▴직계가족, 동거가족, 돌봄(아동, 노인, 장애인 등), 임종을 지키는 경우 ▴결혼을 위한 상견례로 모이는 경우 8인까지 허용 ▴돌잔치 최대 16인까지 허용 ▴시설 관리자가 있는 사설 스포츠시설에 스포츠 경기를 위해 최소인원이 필요한 경우 ▴백신접종 완료자는 사적모임 인원수에서 제외 등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전국적 상황이 엄중하지만 우리군은 예방활동이 잘되고 있어 고심 끝에 1단계로 유지하기로 했다”며“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고, 이번 휴가는 최소 인원으로 분산하여 보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410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