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세환 前구미부시장,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임명 - 4월 1일부터 임기, 재단 기본재산 확충으로 안정적 보증공급 기대 - “재단은 힘든 소상공인 위한 버팀목이 되어야..직원들과 한 몸될 것”
  • 기사등록 2021-04-01 20:34:35
  • 수정 2021-04-02 23:30:42
기사수정


▲ 김세환 신임 경북신용보증재단이사장

제8대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에 김세환 前 구미부시장을 임명했다고 경상북도가 밝혔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과‘지역신용보증재단법’에 따라‘임원추천위원회’의 1차 서류, 2차 면접심사를 통과한 후보자를 재단 이사회 의결로 추천을 받은 김세환 前 구미부시장을 최종 선정하고, 3월 31일 임명장을 수여했다.


김세환 신임 이사장은 영남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81년 공직에 입문해 경상북도 도시계획과장과 자치행정과장, 성주군 부군수를 거쳐 2018년 지방부이사관으로 승진, 경상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 안동시 부시장과 구미시 부시장을 역임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임명장 수여식에서 “지난해 코로나특별경영자금 1조원 지원으로 경영자금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버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두 달간의 이사장 공백기를 조속히 추슬러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힘을 합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세환 신임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소상공인들이 너무 힘든 시기에 막중한 임무가 주어져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전 행정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를 토대로 도내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의 힘든 파고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재단 전 직원들과 한 몸이 되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제8대 경북신용보증재단 신임 이사장에 임명된 김세환 이사장이 이철우 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81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키위픽마켓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