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송군, 2021 과수 화상병 방제 약제 무상공급 - 국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과수 화상병의 철저한 예방 위해 - 관내 사과‧배 재배 전 농가에 과수화상병 예방 선제대응 나서
  • 기사등록 2021-02-25 15:59:36
기사수정



청송군이 국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과수 화상병의 철저한 예방을 위해 관내 사과‧배 재배 전 농가인 4,254농가(3,434ha)를 대상으로 사전 방제 약제를 무상으로 공급한다.
 

이를 위해 청송군농업기술센터는 당초 2억6천9백만원이었던 사업비에 군 예비비 1억 6천만원을 더해 총 4억2천9백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사전 방제 약제는 3월 12일까지 농가에 개별 보급될 예정이며, 누락된 농가 또는 재배면적에 변동이 있는 농가는 농업기술센터로 신청하면 약제를 추가로 공급 받을 수 있다.
 

농가에서는 신초‧꽃 발아 전(3월 하순)에 배부된 약제를 1회 살포하고, 다른 약제 또는 석회유황합제 등과 혼용하면 약해 피해가 있을 수 있으니 절대 혼용해서는 안 된다. 단, 기계유 유제와 혼용 시에는 물에 약제를 섞어 충분히 저은 후 살포하면 된다.
 

또한 약제 살포 후 약제방제확인서를 5월까지 농업기술센터로 제출하고, 사용한 농약 봉지를 1년간 반드시 보관해야 한다. 만약, 사전 방제를 하지 않거나 행정기관 조치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농가에서 화상병 발생 시 폐원 보상금이 크게 감액되기 때문에 농업인들의 철저한 관심이 필요하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과수 화상병이 발생하면 전체 과원을 폐원해야 할 정도로 막대한 피해를 주기 때문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대상 농가는 빠짐없이 약제를 수령해 적기에 약제를 살포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73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상처는 삭제할 수 없습니다!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