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퇴계 선생 불천위 제사, 온라인으로 존숭의 마음을 전하다 - 450주년 맞는 퇴계 선생 불천위 제사 - 코로나19로 인한 자발적 축소 진행과 비대면 참제(參祭) 돋보여
  • 기사등록 2021-01-21 11:30:05
기사수정



▢여느 때보다 축소된 퇴계 선생 불천위 제사
 

2021년 1월 20일(음12.8.) 조선 성리학의 큰 스승 퇴계 이황(1501-1570, 이하 ‘퇴계 선생’)선생의 불천위(不遷位) 제사가 퇴계종택 추월한수정에서 열렸다.
 

매년 퇴계문중 뿐만 아니라 평소 퇴계 선생을 존숭하는 타 문중과 유림, 학자,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임직원과 지도위원 등이 찾아와 추월한수정과 앞마당까지 수백명의 제관으로 가득 채우곤 한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부응하고자 제사를 크게 축소 거행하였다. 따라서 평소 퇴계 선생을 존경해 온 많은 후인들은 인원 제한에 따른 참제가 어렵자 많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특히 올해는 퇴계 선생 450주년 불천위 제사이기에 그 아쉬움이 더욱 클 수밖에 없었다.
 
 

▢온라인 참제로 전하는 스승 향한 존숭
 

그러한 마음을 헤아려 온라인을 통해 참제하도록 하였다. 화상회의 플랫폼인 Z00M에 접속하여 참제자들이 각자의 자택에서 퇴계종가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제사에 참여한 것이다.
 

사진은 이번 zoom 방식의 참제를 제안했던 경상대학교 허권수 명예교수와 실재서당 문영동 간사장이 제관으로서 전통 복장을 하고 경남 진주에 위치한 실재서당 특설자리에서 제사 순서에 맞춰 절을 하는 모습이다. 그들의 컴퓨터 화면에는 퇴계종가에 모셔진 퇴계 선생의 신주와 제사상이 보인다. 
 


▢ 비대면 시대, 큰 종가의 시대적 배려 돋보여


성현의 후손인 큰 종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제사를 축소하였다. 더불어 스승의 제사에 참여하여 뜻을 기리고자 하는 사람들의 마음도 헤아려 온라인 중계를 실시하였다.
 

이러한 모습은 평소 퇴계 선생께서 강조하시던 ‘宜於今而不遠於古(현실에 맞게 하되 옛 것에 멀리 벗어나지 않으면 된다)’ 즉, 전통 예법의 기본을 존중해 나가되 그 시대에 합당한 예를 갖춰 정성을 다하자는 가르침과 궤를 함께한다 할 수 있겠다.
 

아울러 퇴계종가에서는 평생 검소하게 생활하면서 생을 마감할 때에도 호화로운 제사상을 차리지 않도록 한 선생의 뜻에 따라 제수상을 간소하게 마련해오고 있다. 또한 몇 해 전부터는 참여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 제사를 저녁 6시로 바꾸었다. 이러한 모습은 宜於今而不遠於古의 자세로서 사람들을 배려하며 전통을 더 오래 잘 지켜나가고자 하는 좋은 본보기이기도 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66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상처는 삭제할 수 없습니다!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