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상북도의회, 日외무상 독도 망언 '강력 규탄' - 외교청서 “日외무상 독도 영유권 주장 즉각 철회하라” - 국회연설을 통한 터무니없는 망언, 日외무상 강력 규탄
  • 기사등록 2021-01-20 20:58:38
  • 수정 2021-01-20 21:52:11
기사수정


▲ 박판수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일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이 지난 18일 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한 것은 지난해 日외무성이 공식 발간하는 『2020년판 외교청서』에서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고 억지주장한 것에 이어 또다시 반성 없는 망언을 한 것으로 즉각 사죄하고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경상북도의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국회 연설이라는 자리를 통해 교묘하고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한 데 대해 과대망상의 영토 침탈 야욕을 계속해서 노골화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또한,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 혹은 공식적인 연설자리를 통해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반복하고 있지만, 우리 땅 독도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으며 언제나 드나들 수 있는 삶의 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라고 규정했다.


고우현 의장은 “일본 정부는 국회 연설에서 국제질서를 혼란케 하는 역사왜곡 발언을 즉각 사과하고, 지금이라도 허황된 외교적 쇼맨십을 중단하고 자국민이 사실에 입각한 역사관을 가지도록 지도하는 것이 올바른 주권국가로서 대한민국과 인접 국가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될 수 있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판수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반복적이고 노골적인 필부지용(匹夫之勇)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울릉군 독도를 관장하는 우리 경북도의회 독도수호특별위원회는 항상 300만 도민과 함께 하며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 주권을 부정하는 침략행위와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다.”고 다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66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상처는 삭제할 수 없습니다!
두피문신으로 탈모탈출 세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