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송파구, 주민이 직접 가꾸는 자활마을 풍납토성! - 주민이 직접 가꾸는 자활마을 풍납토성! -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 폐타이어 활용 화분설치 - 환경의 개선과 코로나 심리방역도 한번에
  • 기사등록 2020-10-20 08:34:08
  • 수정 2020-10-20 08:38:09
기사수정

{FMTV 표준방송 수도권 박상복 기자}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풍납사회복지관과 함께 풍납동 일대를 문화재와 주민이 공존하는 역사문화도시로 탈바꿈시키고 있다.

 

풍납동 다수의 장소가 풍납토성 사적으로 지정되면서 보상 완료된 공가 및 철거 완료된 공터가 늘어났다. 그러나 어두운 골목길의 우범 지대화, 쓰레기 무단투기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높아졌다.

이에 송파구가 8월부터 『살기 좋은 우리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며 주민과 함께 마을 가꾸기에

나선 것이다.

 

먼저 깨끗한 골목길을 통해 백제문화가 스며있는 아름다운 문화마을로 거듭나도록 하는 것이 목표

이다. 상습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에 구의 새로운 캐릭터인 ‘송송파파’로 디자인한 폐타이어 이용 재활

용화분을 설치하였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쓰레기 무단투기는 감소하고 골목의 분위기는 전환되어

많은 주민들이 흡족함을 표현하였다. 또한 주민과 공무원이 함께 골목길을 순찰하며 개선점을 찾고

수시로 환경미화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풍납전통시장 상인회 사무실 인근에 폐타이어 화분을 설치한 후, 마을 분위기가  밝아지고 쓰레

기 무단투기도 감소하였다. 주민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도 이겨내고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하여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부담적 행정만으로는 근본적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 “풍납동 지역에 추진 중인 도시재생 및 종합정비사업과 병행하여 주민이 스스로 참여하는 아름다운 문화 자활마을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4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상처는 삭제할 수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