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양천구,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문화시설 재개로 가을 마중 중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구립 도서관 등 문화시설 재개 - 다양한 도서관 프로그램과 창작국악‧대중가요 등 풍성한 문화콘텐츠 마련 - 가을 만끽하는 일상의 쉼표가 되기를..
  • 기사등록 2020-10-16 09:40:18
기사수정

{FMTV 표준방송 수도권 박상복 기자}

 

갈산도서관 책 소독 등 방역활동-

 

 

10월 문화의 달을 맞이하여 양천구민에게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그동안 운영을 중단했던 관내 문화시설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12일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된 이후 시설 상황과 이용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운영을 재개하기로 결정 했다.

 

우선, 공공도서관 8개소를 비롯한 작은도서관 10개소 등 구립도서관 시설은 제한적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도서 대출, 반납, 책가방 서비스 모두 재개해 구민들의 독서욕구를 만족할 수 있게 되었다.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동아리, 독서 프로그램 역시 수강인원을 축소하거나 제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단, 열람실 및 자료실 좌석은 거리 두기를 적용하여 1/2로 제한 운영하며, 시설 이용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하며 발열 체크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구는 도서관 운영 재개에 앞서 시설 방역과 책 소독을 꼼꼼히 진행하였다. 도서관 운영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양천구립도서관 통합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가을 감성을 채워줄 풍성한 공연도 펼쳐진다. 코로나19로 취소되었던 ‘월간 뮤지크’가 다시 구민들을 찾아왔다. 월간 뮤지크’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정하여 양질의 공연을 부담 없는 가격으로 선보이는 양천문화재단의 기획 공연 사업이다. 오는 10월 28일 수요일 양천문화 대극장에서 창작국악그룹 그림(The林)의 복합장르 공연 ‘환상노정기’가 상영된다. 금강산 화첩기행을 떠났던 김홍도의 여행담을 그려낸 작품으로, 판소리와 음악 그리고 3D작품으로 재탄생한 김홍도의 대표적인 그림들이 조화를 이루며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오는 10월 31일과 11월 1일, 2회에 걸쳐 가수 동물원, 안치환, 한동준의 조인트 콘서트 ‘동준아 치환아 동물원 가자’를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진행한다. 40여 년에 가까운 시간을 노래해온 뮤지션이자 대학 시절 친구이기도 했던 동물원, 안치환, 한동준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같은 시대를 공유했던 관객들에게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한다. 1980년대부터 청춘과 사랑을 노래해오며 수많은 이들의 삶의 노래가 된 명곡들을, 서로의 연주와 목소리로 바꿔 들려주며 관객들을 단숨에 추억으로 이끄는 자리가 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모든 공연은 객석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되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양천문화재단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구민들께서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덕분에 문화 시설을 재개할 수 있었다”며 “그동안 길어지는 거리두기로 지친 일상에 쉼표가 될 독서와 다채로운 공연을 즐기시며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공공도서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43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상처는 삭제할 수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