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 취수원 임하댐 취수, 16만 안동시민 반대한다 - 안동시의회, 전체간담회에서 만장일치로 취수 반대 서명 - 안동시민의 생존권 위협하는 임하댐 취수, 결정 결사 반대 - 임하댐 취수 방안 강행은 안동시민 생명수 강탈하는 살인행위
  • 기사등록 2020-08-06 16:09:18
  • 수정 2020-08-06 23:13:31
기사수정

 


안동시의회(의장 김호석)는 8월 5일 긴급 전체간담회를 열어 부시장으로 부터 대구 취수원 다변화 계획에 안동 임하댐이 포함된 현황을 보고 받고, 이는 16만 안동시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처사로 강력히 규탄하기로 논의했다.

 

환경부는 5일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려다 환경단체와 해당 주민들의 반발로 취소됐고,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내용에 대구취수원 다변화 대안으로 1안은 구미 해평취수장으로 2안은 안동 임하댐 물 30만톤을 취수해 공급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안동시의회는 6일 안동시와 “임하댐 취수 반대 공동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안동시가 환경부에 임하댐 취수 계획(안)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달했음에도 전혀 반영되지 않고, 환경부가 대구시의 ‘취수원 다변화 계획’에만 매몰되어 이해당사자인 안동시에 단 한번의 협의나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것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안동시의회는 지난 세월 경제발전이라는 명목하에 안동·임하댐 건설로 우리 지역은 이미 생태계가 파괴되고, 잦은 안개로 시민들의 건강과 농작물 피해, 개발제한 등 막대한 손실을 입고 있어, 헌법에 명시된 안동시민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했다.

 

또한, 안동시민의 무고한 희생만을 강요하는 환경부의  일방적인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을 즉각 중단하고, 안동시 발전을 가로 막는 안동댐 자연환경보전지역도 즉각 해제하여 안동시민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할 것을 결의했다.
 

김호석 안동시의회 의장은 "대구지방환경청이 안동댐 주변의 자연환경보전지역 일부 해제 거부를 하류 지역 주민들의 눈치 보기에 급급하여 아무런 객관적 근거 없이 막연한 추측에 불과한 주장만 되풀이 하고, 안동시민 어느 누구도 동의하지 않는 임하댐 취수원 계획을 철회하라는 안동시와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또 다시 임하댐 취수 방안을 강행하려는 정책은 안동시민의 생명수를 강탈하는 살인행위이므로 안동 지역 모든 시민단체와 연계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강력한 반대 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28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상처는 삭제할 수 없습니다!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