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숙, ‘엄마 찾아온 아들’ 첫 게스트는 누구? -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네 자매 함께 할 남해하우스 입주 - 한 시대를 풍미했던 배우와 가수 네명의 여자들 함께 생활 - 혼자 사는 중년 여성들의 동거생활 통해 중장년층의 고민 등
  • 기사등록 2020-07-15 15:10:16
기사수정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사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회가 15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평균 나이 66세, 한 시대를 풍미했던 배우와 가수 네 명의 여자들이 함께 생활하는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성들의 동거생활을 통해 중장년층의 고민과 다양한 감정을 공유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자극적인 출연진이나 짜 맞춘 상황극 등 억지로 꾸며대는 것도 없는, 특히나 출연자 모두가 예능과는 거리가 먼 스타들이 서로 잘하는 부분을 앞장서 하며 소소한 일상을 나누는 모습은 100세 시대에 새로운 가족 형태를 선도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시청률 경쟁이 심한 지상파 평일 프라임 시간대에 보기 드문 예능으로 꼽히며 첫 회부터 높은 시청률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3회에서는 네 자매가 함께할 새로운 남해 하우스가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에서 박원숙의 집을 떠나 네 자매가 함께할 새집을 보러 다니는 모습이 공개돼 기대를 모았다.

 

박원숙‧문숙‧혜은이‧김영란이 서로의 취향 차이를 좁히며 고심 끝에 집이 정해지고 처음 만나는 날, 각자 챙겨온 이삿짐을 풀며 새집을 채워간다.


박원숙은 용달차로 이삿짐을 옮기며 남해 큰손다운 스케일을 보여준다. 박원숙의 짐이 많았던 이유는 본인의 짐뿐만 아니라 동생들을 위한 짐도 있었기 때문.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했다.

 

모든 걸 다 식구 수대로 챙겨왔지만, 매트리스는 본인과 혜은이 것만 챙겨온 것. 침대를 사랑하는 김영란을 위해 혜은이가 “영란이도 매트리스 사줘야 될 거 같다”하자 박원숙은 “침대에서 자는데 무슨 매트리스야!”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같은 반응에 김영란은 “언니는 계모 같아”라고 대답했다. 한편 한창 이삿짐을 정리하던 때 밖에서 “엄마”를 부르는 의문의 남성 목소리에 모두 놀란 모습을 보였다.

 

문숙은 “누구 아들이지? 여기 다 엄마야”라고 했다. 곧이어 들어온 아들,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아들의 등장에 한 엄마가 벌떡 일어났는데... 과연 엄마를 찾아온 아들은 누구일지. 어떤 엄마가 아들을 만날지. 오늘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238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