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삼걸 후보, 지역 화폐 보급 공약 밝혀 - 신도청권역(안동·예천) 지역 화폐 보급…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매출증대 …
  • 기사등록 2020-03-28 23:50:14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후보가 삼거리 철통약속 여섯 번째 공약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최근 여러 지역에서 시행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지역 화폐에 대한 공약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신도청권역(안동·예천) 지역 화폐’를 보급하게 되면 주민의 경제생활을 더 윤택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선순환 및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게 이 공약의 취지라고 밝혔다.

 

이 후보에 따르면 ‘신도청권역 지역 화폐’는 시·군 단위로 보급이 이루어지며, 해당 지역 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체크카드의 형태로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체크카드는 개인의 은행 계좌와 연결하여 즉시 사용이 가능하다. ‘신도청권역 지역 화폐’의 이용 혜택을 살펴보면 △금액 충전 시 5~10% 추가지급(월 50만 원/연 400만 원 충전 한도) △연말정산 시 사용금액의 30% 소득공제 △각종 수당 및 지원금을 지역 화폐로 직접 지급 등으로 나타난다. 
 
지역 화폐를 발행하여 보급하는 것은 기존의 온누리상품권이나 지역사랑 상품권과 중복되는 것 아니냐는 한계성을 극복하기 위해 ‘전통시장과 그 주변에만 적용되던 것을 안동·예천 전 지역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모두가 적용받을 수 있도록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신도청권역 지역 화폐’는 지역 내 소상공인 업체, 음식점, 전통시장, 미용실, 편의점 등에서 사용 가능하며, 백화점, 쇼핑센터, 대형 마트, 기업형 슈퍼, 유흥업소, 사행성 업소, 연매출액 10억 초과 사업체, 주유소 등에서는 사용이 불가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후보는 “‘신도청권역 지역 화폐’의 보급은 골목상권 활성화, 소상공인 매출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하며 “소비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불필요한 행정절차를 간소화하며 복지지원의 창구를 일원화하는 행정 효율도 함께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지역 화폐는 서울특별시, 경기도, 인천광역시, 부산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광주광역시 등에서 널리 이용 중이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02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