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3-27 11:45:02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후보가 '삼거리 철통약속' 다섯 번째로 초등교육체계 혁신과 교내 근로 여건 개선에 대한 공약을 제시했다.

 

‘초등교육체계 혁신’ 내용으로는 ▲돌봄교실 초등 고학년에도 확대 ▲1학교 1상담교사 정규직 채용 ▲급식 식자재 지역농산물 공급 비율 확대 ▲학년별 학급 학생 수 탄력적 차등 조정 등으로 공개됐다.

 

이삼걸 후보에 따르면, 초등학교 돌봄교실이 저학년에만 제공되고 있어 고학년의 경우 돌봄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고학년으로 돌봄교실을 확대하여 맞벌이 가정에 전가되는 돌봄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 또한, 초등 상담교사의 근로조건을 보장하여 아이들의 상담이 안정적으로 진행되도록 하겠다”라는 공약을 내놓았다. 또한, 초등학생들이 겪는 심리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성인이 될 경우, 큰 사회적 문제로 이어지는 경우가 상당히 많아 상담교사의 안정적 근무를 바탕으로 한 장기간의 관찰과 상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이 후보는 “안동과 예천의 풍부한 농산물을 학교 급식에 공급하는 비율을 확대하여, 지역 경제에 기여함과 동시에 신선하고 저렴한 먹거리를 아이들에게 제공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초등학교의 학년별 학급 정원을 동일하게 편제하는 것이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하여,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저학년은 상대적으로 학급 정원을 줄이고, 고학년은 정원을 늘려서 편제한다면 초등교육이 한 단계 더 올라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발표한 ‘학교 근로 여건 개선’의 공약에는 △학교 지킴이·방과 후 교사 처우 개선 △행정업무 전담 교직원 채용 등의 내용이 확인됐다.

 

학교폭력에 노출되거나 등·하교길의 안전에 위협받는 경우들이 증가하면서 학교 지킴이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그러나 처우가 열악하고 주로 고령층에서 채용되는 경우가 많아 오히려 실질적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청년 보안관 제도’를 도입하여 학교 지킴이와 병행 근무를 실시한다는 내용이 공약의 핵심이다.

 

그 외 방과 후 교사의 불안정한 고용과 낮은 시급을 점진적으로 해결해 갈 것을 약속했다. 또한, 교사들이 부담해야 하는 행정업무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어 상담 및 생활지도와 교과 연구에 쏟을 시간조차 부족한 실정이다. 따라서 고등학교부터 학년별로 행정업무 전담교사를 배치하여, 교사의 연구시간을 보장하고 나아가 학생들에게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삼걸 후보는 “초등학교부터 교육체계를 혁신한다면, 단계별로 중·고등학교까지 혁신을 이루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이에 맞게 교원들의 근로 여건이 개선되고 혁신되어야만 교육 전반에 걸친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공약 실천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302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