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창녕군, 대구·경북 잇단 확진에 따른 긴급 간부회의 -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대량 확진에 따른 긴급 간부회의 개최 - 대구·경북지역 방문 자제, 관내 다중이용시설, 버스터미널 등 소독
  • 기사등록 2020-02-22 00:35:20
기사수정

 


창녕군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한정우 군수)는 21일,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대량 확진에 따른 부서별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간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정우 군수는 군민들이 확진자와의 원천적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대구·경북지역 방문 자제를 요청하고 관내 다중이용시설, 버스터미널 등 소독 강화를 지시했다.

 

  또한, 감염병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을 점검하여 위기 상황 시 24시간 신속한 대응체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녕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및 손 소독제 수급 노력, 취약계층 다중이용시설인 경로당 폐쇄, 어린이집 휴업, 관광·문화 체육 등 공공시설 휴관 등 강력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한정우 군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군민들의 개인의 위생과 행동요령을 철저히 숙지하여 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현재 SNS 등에서 확산되고 있는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한편, 창녕군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94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