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회의원 예비후보 이삼걸, 국회 행안위에 성명서 발표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지역선거구 획정 건의·촉구
  • 기사등록 2020-02-17 05:54:45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삼걸(64세, 전 행정안전부 차관)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020년 2월 13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그리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를 방문하여 지역선거구 획정에 대한 건의 내용을 설명하였다.

 
이번 국회 방문은 이 후보가 지난 연말 출마 기자회견에서 밝힌 “안동·예천 행정통합”이라는 선거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선제적 행보라 할 수 있다.

 
이 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를 획정할 때 안동·예천을 하나의 선거구로 조정하는 것이 안동·예천 행정통합의 첫발을 내디디는 절호의 기회라고 판단하고, 이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국회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국회에서 발표한 성명서에는 국회의원 선거구는 시·도의 관할구역 안에서 인구·행정구역·지리적 여건·교통·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하여 법이 정한 기준에 따라 획정되어야 함에도, 경상북도 북부지역은 특정 정당의 국회의원 당선을 목적으로 한 게리맨더링 선거구로 이를 반드시 조정되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러한 선거구를 조정하기 위해 정치권이 앞장서야 하지만, 4·15총선을 눈앞에 둔 현직 국회의원들이 새로운 선거구를 획정하는 일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여 지역의 원로들과 몇몇 시민단체들이 나서서 외치는 있을 뿐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삼걸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국회를 찾아갔다.

 
이삼걸 후보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관련 성명서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보도 자료를 통해 “이번 선거구  획정 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법이 정한 기준에 따라 선거구가 획정될 수 있도록 민주시민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성명서 전문>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93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