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 - 제101회 전국체전·제40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출범 - 내년에 경북에서 함께 하는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 상징 - 2006년 제87회 김천에 이어 14년만에 경북에서 열리는 세번째 대회
  • 기사등록 2019-11-19 22:06:29
  • 수정 2019-11-22 21:31:48
기사수정

 


경상북도가 101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0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조직위원회 창립총회를 19일 구미 호텔금오산에서 열고 양대 체전의 성공개최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조직위원회 창립총회는 이철우 도지사와 도내 주요 기관 단체장 등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체육회 박의식 사무처장으로부터 양대 체전 대회기 전달을 시작으로 체전 추진경과 보고, 성공 개최 퍼포먼스, 위촉장 수여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유관기관․단체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성공개최를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국회의원, 언론․방송, 종교, 경제․금융, 문화예술, 체육분야와 도내 유관 기관․단체장 등 조직위원장(도지사)을 포함하여 143명으로 구성한 조직위원회는 양대 체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자문기구로써, ‘행복․화합․문화․과학체전’을 비전으로 대회 준비 단계부터 지원방안, 홍보활동 등 다양한 분야의 자문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경상북도는 그동안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대회 추진을 위해 1실 16부 57팀의 집행위원회와 시․군별로는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분야별 실행대책을 마련하고, 유관기관 간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체전 준비에 만전을 기해 왔다.

 

또한, 지난 10월 개최된 제100회 서울체전 기간(10.4~10) 중에는 잠실주경기장 입구에 ‘경북홍보관’을 설치․운영해 참가 선수들과 관람객을 대상으로 각종 이벤트 진행과 기념품,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제101회 전국체전․제40회 전국장애인체전’과 ‘경북관광’ 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쳤다.

 

오는 12월에는 대회 붐업 조성을 위해 도청 본관에 전국체전 홍보조형물과 잔여일수 표시기를 설치하고, D-101일, D-30일 등 계기별 행사를 통해 양 체전의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일 계획이다.

 

‘제101회 전국체육대회’는 2020년 10월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제40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전년 대회보다 하루가 늘어난 10월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주 개최지 구미시를 중심으로 12개 시․군 일원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내년 제101회 전국체전은 1995년 제76회 포항, 2006년 제87회 김천에 이어 14년 만에 경북에서 열리는 세 번째 대회로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점’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매우 큰 대회이다.

 

이철우 조직위원장은 “대한체육의 새로운 100년을 경북에서 시작한다는 커다란 자부심을 갖고, 역대 가장 성공적인 체전이 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며 “내년 체전을 화합과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새로운 경상북도! 행복한 대한민국!’으로 새롭게 거듭날 수 있도록 전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756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