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동-산동 문화교류 확대한다 - 3대문화권사업단지 활용방안, 중국 관광객 유치 등 현안에 성과 내
  • 기사등록 2019-11-18 10:11:41
  • 수정 2019-11-18 10:17:36
기사수정

 


한국과 중국 간 문화교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안동시가 유교를 매개로 중국 산동성과 문화교류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협력관계를 펼쳐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을 대표로 한 안동시 방문단은 산동사회과학원의 초청으로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중국 산동성의 여러 기관을 방문해 문화교류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안동시 방문단은 산동성의 씽크탱크인 산동사회과학원과 산동성 도서관 니산서원을 방문해 산동성 관계자들과 상호교류방안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방문단은 2020년 8월에 개최되는 21세기인문가치포럼에 산동성 관계자들이 참석해 줄 것을 요청했다. 산동성 관계자들은 방문단을 환대하며, 포럼 참가를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산동성에서 개최되는 니산포럼에 안동시의 참석을 요청하며 교류를 이어가기를 희망했다.

 

아울러, 안동국제컨벤션센터를 비롯한 3대문화권사업이 준공되는 2021년에 중국 니산포럼을 안동에서 개최하는 방안과 산동성 관광객의 안동 유치, 2022년 한·중 협력수교 30주년 행사 개최 등에 대해서도 깊은 대화가 오갔다. 

 

양 도시는 협의내용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빠른 시일 내 협약서를 작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어 방문단은 우호협력도시인 산동성의 곡부시를 방문해 두 도시 간의 더욱 굳건한 교류 협력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제남시에서는 중국 산동성 내 태산여유규획설계원장으로 재직하며, 안동과 중국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해온 상덕군 원장을 안동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태산여유규획설계원은 산동성 정부와 협력해 여행상품을 만드는 곳이다.

 

산동성 관광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상덕군 원장을 홍보대사로 위촉함으로써 앞으로의 중국 관광객 유치뿐만 아니라 안동의 전통문화와 관광자원을 현지에서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효과를 동시에 가져왔다는 평가다.

 

중국 산동성 인구는 1억 명으로 인구가 많은 중국에서도 대성(大省)으로 꼽힌다. 중국의 대표적인 사상가 공자를 비롯해, 맹자, 손자, 왕희지 등 역사적 인물도 많이 배출한 문향의 도시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공자 탄생지인 중국 산동성 니산과 퇴계 이황 선생의 탄생지인 안동 도산은 유교를 중심으로 공통점이 많다.”며, “3대문화권사업으로 건립되는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과 한국문화테마파크 준공에 맞춰 중국과 실질적인 문화·관광 교류 협의를 통해 중국 관광객들이 안동을 쉽게 찾을 수 있게 하고 아울러 2021년 중국 니산포럼을 안동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75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Get Adobe Flash player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