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1-15 13:05:06
기사수정

 


안동시 보건소는 지난 14일 보건소 건강지원센터에서 지역 임산부 40여 명을 대상으로 산전·산후 우울증 예방 교육 및 신생아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최근 보건복지부의 산후 실태조사 결과에 의하면 임산부의 14~23%가 임신 우울증을 겪고 있으며, 산후 우울감을 경험하는 산모가 50.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임산부 우울증 관리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산후 우울증은 출산 이후에만 발생하는 것으로 오해하기 쉬우나 임신 말기에 가장 흔하며, 출산 전후의 급격한 호르몬 변화로 인한 우울감·우울증을 겪게 되므로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을 위해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임산부들을 대상으로 임신으로 인한 스트레스 관리법과 우울증에 대한 적절한 예방교육과 더불어 우울증 척도 검사를 해 자신의 감정을 되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도 지속해서 보건소를 방문하는 임산부들에게 우울증 척도 검사를 시행해 판정 결과 위험군 산모들에게 적절한 상담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동시정신건강복지지원센터와 연계해 관리할 방침이다.
 

이날에는 출산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신생아의 올바른 육아를 위한 모유 수유 및 수면 관리, 목욕법 등 다양한 아기 건강관리 방법도 함께 교육해 임산부들에게 유익한 시간이 됐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산부들의 우울증을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건강한 아기, 행복한 엄마’가 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749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Get Adobe Flash player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