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상북도가 도내 한돈농가 소비촉진 위해 나섰다 - 돼지고기 시식 및 할인행사 통해 소비촉진 및 안전성 홍보 - 구내식당 점심메뉴로 돼지고기 요리(돈까스, 돼지갈비) 제공 - 돼지고기 소비 활성화 통해 도내 양돈농가에게 도움 위해 마련
  • 기사등록 2019-10-24 22:04:20
기사수정

 


경상북도가 25일과 내달 1일에 도청 안민관 옆에서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경기, 인천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돼지고기 소비부진 등으로 양돈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돼지고기 소비 활성화를 통해 도내 양돈농가에게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도청에서는 구내식당의 점심메뉴로 돈까스(10월25일)와 돼지갈비찜(11월1일)을 제공하고, 직원 및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돼지고기 시식 및 홍보행사와 함께 시중가 대비 20% 할인 판매하는 행사도 병행하여 실시한다.

 

특히, 2만원 이상 구입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선착순 500명 한정 500g상당 돼지고기 전지를 추가 증정하는 행사도 연다.

 

25일은 대구경북양돈조합과 예천축협에서 돼지고기 시식과 소․돼지고기 할인행사를 실시하고, 11월1일은 영주축협에서 할인판매 행사를 실시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한돈농가에게는 희망을, 소비자들에게는 안전하고 맛있는 한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되었다”며, 

“경상북도는 도내 한돈농가의 소비기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인체에 무해하며 시중에는 철저한 검사를 거쳐 안전한 돼지고기만 유통하고 있으니 소비자 여러분들은 걱정하지 마시고 우리 한돈을 많이 드셔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북도 관계자는 경기, 인천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전(9.5~11일 평균) 전국 도매시장 지육 평균가격이 4,407원/kg에서 발생 후(10.18일) 2,898원으로 산지가격으로 환산하면 245천원으로 2018년 비육돈 생산비인 312천원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어 양돈농가에서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70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Get Adobe Flash player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