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천시, 원칙 없는 체육행정으로 도내 체육인들 갈팡 질팡 - 김충섭 시장, 2020년 경북도민체전 김천 개최 번복에 대해 사과 촉구 - 도내 시․군체육회로 보낸 2020년 경북도민체전 김천 개최 확정 공문 공개
  • 기사등록 2019-07-15 22:38:11
기사수정

 


김충섭 김천시장이 15일 성명서를 통해 경상북도 체육회는 원칙없는 체육행정으로 2020년 경북도민체전 김천 개최 번복에 대해 명확한 답변과 김천시민들에게 사과 하라고 촉구했다.

 

김 시장은 ‘김천시가 도비 지원 없이 자체예산으로 도민체전을 개최하겠다고 제안해왔기 때문에 도비를 지원해줄 수 없다.’는 경북체육회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도비지원금 57억원이 포함된 유치신청 공문과 도 체육회에서 도내 시․군체육회로 보낸 2020년 경북도민체전 김천 개최 확정 공문을 공개했다.

 

경북체육회가 김천시체육회로 보낸 공문에도 도비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내용은 없었다면서, 이 문제는 ‘도 체육회에서 보관중인 개최지 선정 관련 이사회 회의록을 공개하면, 누가 도비지원 없는 대회 개최를 제안했는지, 도비 지원없이 개최하도록 하는 조건으로 결정한 내용이 있는지, 사실관계가 곧바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시장은 ‘어느 시군이 도비 지원을 해주지 않는데 도민체전을 유치하겠느냐, 역대 도비 지원을 받지 않고 도민체전을 개최한 시군이 있느냐’면서, ‘도비 지원 없는 도민체전 유치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 체육회가 도비 지원 없이 시비만으로 도민체전을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할려면, 그 결정전에 재정 부담자인 김천시장에게 동의 여부를 반드시 물은 후 결정해야 하는 것이 기본 상식 아니냐’고 강조했다.

 

 또한, 일부에서 주장하는 김천시의 도민체전 유치신청 자격문제에 대해, ‘김천시가 유치 신청자격이 없다면 경북체육회가 심의 자체를 하지 않았어야지 심의 결정까지 해 놓고 자가당착에 빠져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체육회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김천시가 2020년 도민체전 개최지로 결정되고, 각 시․군체육회에 공문으로 통보까지 했으나 일부 지역 언론의 특혜 운운 보도가 있자, 특혜 시비에서 벗어나기 위해 “김천시가 도비 지원없이 개최하겠다고 제안 해왔다. 도체육회 이사회에서 도비 지원을 해주지 않는 조건으로 김천시를 개최지로 결정했다.”고 계속해서 말을 바꿔가며 김천시를 희생양으로 만들었다.’면서, ‘15만 김천시민과 김천시체육회의 자존심과 명예를 손상시키고 행정의 불신을 조장한데 대해 정중히 사과하고, 경상북도는 경북체육회에 대한 감사 결과를 공개하고, 관계자를 반드시 문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충섭 시장은 ‘2020년 도민체전을 유치하지 못해 아쉽고 시민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면서, ‘대회 유치를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함께 해 주신 시민 여러분과 유치위원, 그리고 체육인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보다 더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 활동으로 스포츠산업을 활성화시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50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