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끝이 없는 영원한 사랑 춤극 '종천지애' 16일 두차례 공연 - 아리예술단, 조선판 ‘사랑과 영혼’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전석 무료
  • 기사등록 2019-06-16 04:25:11
기사수정


 



 

오는 16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대공연장 웅부홀에서 막을 올리는 춤극 종천지애(終天之愛)는 조선판 영화 ‘사랑과 영혼’으로 불려지는 부부의 숭고한 사랑이야기로 2007년 내셔널지오그래픽, 2009년 영국 ‘엔티쿼티(Antiquity)’, 2010년 미국 ‘아칼로지(Archology)’, 2017년 KBS TV ‘천상의 컬렉션’ 등 국내외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된 바 있다.

 

춤극 종천지애는 안동의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임시정부수립 초대 국무령, 당시 국가원수격)의 17대 손 이응태의 묘를 1998년 4월 14일 이장하던 중 450여년 동안 무덤 속에서 썩지 않은 유물이 발견되었는데, 이 실화적 스토리에 문학적 상상력을 더해 지역특성화 콘텐츠로 발굴 개발된 작품이다. 오늘날 디지털 문화의 말초적인 삶 속에서 유교적인 가치와 의미를 되찾고자 하는 것에 취지를 두고 있다.


이 공연에는 유다혜(원이엄마 역), 김현우(남편 이응태 역), 노기현(선비 역), 민현아(생명의 신 역), 김시원(죽음의 신 역), 송지율(어린 원이 역) 등 총 29명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아리예술단 김나영 대표(안무가·무용연출가)가 안무를, 김사라 작가(협성대 객원교수)가 대본을 각각 맡았다.


한편, 아리예술단과 안동시,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LG 유플러스가 후원하는 이번 공연의 입장권은 전석 무료이고 만 7세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16일 오후 3시 30분, 오후 7시 30분 두 차례 공연된다.


안동시와 경상북도, LG 유플러스 후원, 아리예술단(대표 김나영) 주최로 개최되는 종천지애(終天之愛)는 최근 높은 이혼율과 결혼 기피 현상, 저출산율 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요즘 한국인의 정신함양과 심금을 울리기에 더없이 좋은 공연이 될 것이다.

 

제작진인 아리예술단 대표 김나영(안무가, 무용 연출가)은 용인대학교, 서울예술대학, 창원대학교의 강사를 역임한 바 있다. 창작으로 국립극단, 국립창극단, 뮤지컬, 서울 강동선사문화축제 개막주제공연 등 안무 연출했으며 주요 작품으로는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사랑(2019~2016), 함께 아리랑(2019~2015), 물처럼 바람처럼(2019~2013) 등이 있다.

 

작가 및 대본은 김사라(교수 작가, 현 협성대학교 객원교수)가 김나영 아리예술단 상임고문으로서 참여했으며, 주요 대표 저서로 철학 저서 [Morality as the End of Philosophy] (2009, UPA, USA), 소설희곡 [제3의 이브] 2011, 장편 소설 [마야의 달] 2016 세종 문학 나눔 선정 도서 등의 작품활동을 한 바 있다.

공연 문의는 아리예술단에 대표전화로 상담하거나 방문 문의하면 된다. 입장권은 전석 무료이고 만 7세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243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Get Adobe Flash player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