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송 경찰서, 청송사과유통공사 의혹 '수사 착수' - 청송군의회, 정미진 의원이 행정감사에서 첫 의혹 제기 - 사과공사 임직원들 소환 및 지역사회 등 공직사회 후폭풍
  • 기사등록 2017-02-07 17:51:59
  • 수정 2017-02-27 11:17:16
기사수정

 


최근 청송사과유통공사와 관련,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청송 경찰에 따르면 사과공사에 대해 최근 사과 수탁.공선.매취 사업, 업무추진비, 광고.홍보비 등 각종 예산집행과 직원 성과급 지급, 조직운영, 경영 불투명 등의 문제가 있다고 지난해 11월 청송군의회 정미진 의원이 행정감사에서 첫 의혹을 제기한 후 올 1월11일 청송지역의 한 언론사에 정 의원이 투고를 통해 재차 의혹을 제기한 것이 보도되면서 지역사회에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 보도를 토대로 사과공사에 제기된 각종 의혹들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함에 따라 관련 사과공사 임직원들의 소환을 비롯해 지역사회 및 공직사회에 적지않은 후폭풍이 예고되고 있다.

 

경찰은 이 주간지의 사과공사의 각종 의혹에 대해 보도 후 그 동안 내사를 벌여왔으며, 사과공사로부터 사과 수탁.공선.매취점표, 업무추진비 등 각종 예산 집행문서, 성과급 지급명세서, 계약서 등 각종 관련 문건과 청송군이 최근 실시한 감사자료 등을 제출받아 현재 이 자료들에 대해 분석조사를 시작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출받은 자료에 대한 분석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문건자료 분석과 별도로 사과공사 실무자와 책임자, 군청 관계공무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며, 정확히 밝혀진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 수사에 앞서 이 보도와 관련, 사)청송사과발전협회와 농민회가 '진상을 경찰은 철저히 수사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8개 읍면에 게첩하고 경찰 수사를 해 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청송군은 사과유통공사에 대한 제기된 각종 의혹이 지역사회에서 논란이 증폭되자 지난달 22일까지 열흘간 이 공사의 주사업.기능이 적정하게 수행되고 있는지 확인하는 등 조직운영, 인건비 및 성과급 지급, 시설운영, 제 규정 운영, 인력운영, 예산집행, 경영실태 등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fmtv.co.kr/news/view.php?idx=1089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Get Adobe Flash player

FMTV영상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명사초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